정치

공수처법안 오늘 국회 부의…文, 한국당 필리버스터 비판

등록 2019.12.03 07:38 / 수정 2019.12.03 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이 오늘 국회 본회의에 부의됩니다. 국회는 필리버스터 공방에 중단된 상태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권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수처를 비롯한 검찰개혁법안 4건이 패스트트랙 지정 217일 만에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게 됐습니다. 부의는 본회의 표결 처리가 가능해진 상태가 됐다는 점을 뜻합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을 제외한 야당들은 ‘공수처의 기소권은 심의를 거치는 방안‘으로 단일안을 만들 전망입니다.

자유한국당은 공수처 도입은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인데, 국회는 필리버스터를 놓고 중단된 상태.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을 "발목잡기 정치"라고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하여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가 나온다고 짚었습니다.

한국당은 민식이법을 우선처리하는 본회의를 민주당이 거부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청와대와 여당은 잘못된 불법 패스트트랙 철회하고 양대 악법 철회할 생각은커녕 더 큰 불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가 끝나는 10일 직전에 예산안을 우선 처리하고, 곧바로 패스트트랙 법안 일부를 상정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집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어제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과 정치세력이 연합해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안은 얼마든지 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4+1 회동으로 선거법 협상을 마무리하고 법안 처리에 나설 계획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