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4+1 선거법 균열 고심…"합의 안 되면 자체 수정안" 강경론도

등록 2019.12.14 19:24 / 수정 2019.12.14 19: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번에는 정치권 소식입니다. 내년 총선 예비후보등록일이 이제 사흘앞으로 다가왔는데도, 그 시간까지 선거법 처리는 어려워 보입니다. 정의당을 비롯한 군소정당이 협상안을 거부하면서 강행처리 동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게 여당의 고민입니다.

민주당이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그 전략과 내부 분위기를 조덕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제안한 선거법안에 대해 '4+1 협의체' 소속 정당들의 반발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박예휘 / 정의당 부대표
"듣도 보도 못한 캡이야기가 툭 튀어나오질 않나..."

서진희 / 민주평화당 전국청년위원장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연동형에 있어 후퇴에 후퇴를..."

4+1 협의체 중,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세 개 당이 민주당 안을 최종 거부했습니다.

민주당은 여전히 합의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당 내에서는 단독으로라도 처리하자는 강경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13일)
(양보 하거나 협상할 여지는?)"저는 거의 없다고 봅니다. 너무 최대치를 줬다고 오히려 당에서 불만이 많습니다."

시간도 문제입니다. 애초 민주당이 세운 선거법 개정안 처리 마지노선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되는 17일입니다.

하지만 이 날짜가, 어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무산된 만큼, 민주당은 오는 16일 선거법을 본회의에 올리고, 19일에 표결한다는 방침입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내일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공식 입장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TV조선 조덕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