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환경단체 "플라스틱으로 구성된 담배꽁초, 재활용해야"

등록 2019.12.23 13: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무단투기 담배꽁초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 연합 뉴스



환경단체가 담배꽁초의 재활용을 제도화해야 한다며, 꽁초로 만든 대형 트리를 전시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오늘 오전 KT&G 서울본사 앞에서 이같은 퍼포먼스를 벌이며, 담배에도 생산자 책임 재활용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담배 필터의 90%는 플라스틱으로 구성돼있다며, 미국의 경우 해양쓰레기의 1/3을 차지하고 있어 해양 미세플라스틱 오염의 주원인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 전시된 트리는 지름 3m, 높이 5m 크기로 자원봉사자 124명이 한달동안 수거한 담배꽁초 7만여 개가 제작에 사용됐다. / 이채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