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주민등록인구 사상 첫 감소…작년 12월 1566명↓

등록 2020.01.10 21:38 / 수정 2020.01.10 2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 주민등록상의 인구가 지난달 사상 처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구감소 시대가 더 빨리 다가올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송병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우리나라 주민등록인구는 5184만 9861명. 한 달 전보다 1566명이 줄었습니다. 주민등록인구 감소는 1992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입니다.

가급적 연말보다는 연초로 출산을 미루는 경우가 많은 데다 겨울철의 고령 사망자 증가가 맞물렸기 때문인 걸로 분석됩니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유례없는 저출산입니다.

김동석 / 대한산부인과의사회장
"하루에 (출생아) 90여명 이렇게 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런 시대가 아니라 20~30명으로 줄어있는 상황…"

지금까지는 귀화자 등이 부족한 출생아 자리를 채워왔지만, 이제 그마저도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인구자연증가율은 월간 기준으로 지난해 0%대까지 떨어졌고, 인구자연감소도 멀지 않았습니다.

우리나라는 2029년부터 연간 기준 인구자연감소가 시작될 전망인데, 더 빨리 다가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삼식 / 한양대 정책학과 교수
"실제 저연령층의 감소시기는 더 빠릅니다. 그러다보니 학령인구나 국방병력자원 인구감소가 더욱 속도 빠르게 진행되는…."

2006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의 경우, 인구자연감소폭이 연 40만 명을 넘습니다.

인구 감소가 우리 사회와 경제에 미칠 파장을 감안할 때, 인구 정책의 획기적 전환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TV조선 송병철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