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결국 종로 출마 선언…"종로는 정권심판 1번지"

등록 2020.02.07 21:40 / 수정 2020.02.07 21: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출마냐 불출마냐, 또 출마를 한다면 어디로 갈 것인가를 두고 고심을 거듭해 오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결국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이로써 이낙연 전 총리와의 빅 매치가 성사되기는 했는데 너무 장시간 출마를 주저한 것이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걸로 보입니다.

류병수 기자가 황 대표의 종로 출마 의미를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종로 출마를 '문재인 폭정과 황교안의 싸움'으로 규정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자랑스런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심판1번지, 부패정권 심판1번지로 만들겠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와의 경쟁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 심판에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걸겠다는 겁니다. 출마 지역을 놓고 우왕좌왕했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통합 속도와 총선 구도를 감안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의견은 분분했고 모두가 일리가 있었습니다.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습니다."

이틀 전 종로 출마를 결심했고, 발표는 주말을 넘기지 않겠다는 뜻을 공관위에도 밝혔다는 겁니다.

황 대표가 종로를 선택하면서 고향 출마를 고집하는 홍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거물급 인사들을 전략 배치할 명분을 얻게 됐고, TK와 PK 지역의 물갈이까지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공관위는 중량급 인사들의 전략 배치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혁신공천 속도전을 예고했습니다.

TV조선 류병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