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신진서 9단, 생애 첫 메이저 정상…20연승 행진

등록 2020.02.12 15:20 / 수정 2020.02.12 15: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 한국기원 제공



국내 바둑 '랭킹 1위' 신진서(20) 9단이 생애 첫 메이저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신진서는 12일 경기도 광명시 라까사 호텔에서 열린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3번기 제2국에서 '랭킹 2위' 박정환(27) 9단에게 16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신 9단의 통산 12번째 우승. 지난 10일 제1국에서 236수 만에 백 불계승으로 박정환 9단을 꺾고 메이저 타이틀 디딤돌을 놓은 바 있다. 또,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온 개인 20연승에도 성공했다.

한국은 지난 3년간 중국에 내줬던 LG배 우승컵도 제20회 대회 강동윤 9단의 우승 이후 4년 만에 되찾았다. / 박상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