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로 폴더·1억 화소 카메라…애플·화웨이에 밀린 삼성 '승부수'

등록 2020.02.12 21:39 / 수정 2020.02.12 21: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삼성전자가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이어 이번엔 세로로 접는 폴더형 스마트폰이 내놨습니다. 애플뿐 아니라 중국 화웨이에까지 밀리는 상황에 기술력으로 승부를 건건데,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오현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스마트폰을 반으로 접어 위 아래로 열고 닫습니다. 직각으로 구부려 책상에 올려놓고 사진을 찍습니다.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은 접는 방향이 바뀌었습니다. 

지난달 모토롤라에 밀려 '세계 최초'란 타이틀은 놓쳤지만, 가격은 10만 원정도 저렴합니다.

"새로워진 갤럭시 S20입니다."

금문교 너머 바다 위 점을 확대했더니, 알카트라즈섬이 선명히 보입니다. 갤럭시S20엔 최대 1억 화소 카메라를 달았습니다.

제조업 경쟁력이 다시금 확인된 셈입니다. 다만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나 콘텐츠에 있어선 자체 경쟁력 강화보단, 유튜브, 넥플릭스 등과의 제휴를 택하는 데 그쳤습니다.

고의영 /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구글이나 애플의 자체 플랫폼 iOS위주로 재편되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삼성전자가 독립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이 없는 상황"

삼성전자는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애플에 역전을 허용했습니다. 

5G에선 막대한 내수 시장을 가진 화웨이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습니다.

기술 격차가 갈수록 좁혀지는 만큼, 좀 더 차별화된 혁신이 시급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TV조선 오현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