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정부, '코로나 추경' 11.7조 편성…방역 강화·경제살리기 중점

등록 2020.03.04 10:32 / 수정 2020.03.04 10: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 코로나19 극복 추가경정예산안' 상세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안 11조 7000억 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4일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은 담은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극복을 위한 추경안'을 확정했다.

이번 추경은 세출 8조 5000억 원과 세입 3조 2000억 원으로 구성됐다.

방역체계 보강 및 고도화에 2조 3000억 원, 민생 및 고용안정에 3조 원,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회복지원에 2조 4000억원, 지역경제 회복지원에 8000억 원 등에 각각 배정된다.

우선 감염병 대응하는 예산으로 음압장비를 갖춘 음압구급차 146대에 292억 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추가하는 음압병실 120개에 300억 원을 투입한다.

감염병 전문병원을 영남권과 중부권으로 확대하고, 바이러스 전문 연구소도 설립한다. 또 소비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저소득층과 노인, 아동 등 500만 명에게 4개월 동안 2조 원 규모의 소비쿠폰이 지급된다.

지난해 시행됐던 TV와 냉장고 등 고효율 가전기기 구매 시 10% 환급(30만 원 한도) 제도도 다시 도입된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1조 7000억 원 규모의 긴급 초저금리 대출을 확대하고, 저임금 근로자를 계속 고용하는 경우 일자리 안정자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와 경북 지역에는 특별고용안정대책 등에 특별예산 6000억 원을 지원한다.

정부는 이번 추경안을 내일 국회 제출하고, 오는 17일 끝나는 임시국회에서 추경안 통과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 송병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