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中 입국금지' 청원 두달만에 답변…기존 입장 재설명

등록 2020.03.20 21:11 / 수정 2020.03.20 2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보신 것처럼 정부가 유럽이나 다른 나라들에 대해서는 비교적 신속하게 대처를 하고 있는 듯 합니다. 사태 초기 중국에 대해서 한 것과는 사뭇 비교가 된다는 말들이 많지요. 청와대가 오늘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에 대해서 두 달 만에 답을 냈는데 그 답이 다시 한번 국민을 허탈하게 만들었습니다.

최지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청와대가 76만 명의 동의를 얻은 중국인 입국 금지 국민 청원에 두 달 만에 답을 내놨습니다. 법무부 관계자가 아닌,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명의의 답변에는 "한달 전 입장문을 참고해달라"는 내용만 담겼습니다.

강정수 /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
"지난 2월 27일 청와대는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 번 더 자세한 답변을 드린 바 있습니다."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입국금지와 특별입국절차를 재설명하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중국은 베이징 시와 상하이 시, 후베이성 등 26개 지방정부에서 한국발 입국자를 격리하고 있습니다. 중국 외무성은 한국 여행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 중에 확진자가 없다고 했지만,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지난달 27일)
"2월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

지난달 28일에는 중국인 확진자가 나와 머쓱해졌습니다.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 조치를 내린 것과도 대조적입니다.

TV조선 최지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