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당정청 "특별입국절차 강화…따르지 않으면 단호히 대처"

등록 2020.03.25 11:53 / 수정 2020.03.25 11: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제3차 코로나19대응 당정청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낙연, 이인영 원내대표 및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총괄본부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코로나19 해외 확진자의 국내 유입이 늘어나는 만큼 국내 특별입국절차를 엄격히 시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정부와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에서 입국하는 우리 국민 가운데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국내)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놀랍도록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해외 입국자 관리와 관련, “앱을 통한 관리가 되고 있고 자가격리가 있는데 엄격하게 하자는 것”이라며 “그런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에 대해 단호히 지침을 이행하도록 하는 게 옳다. 한 개인의 자유보다 중요한 건 다수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당정청은 경제 대책의 신속한 실행도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과 수도권은 지원받으려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많기 때문에 업무가 폭증한다”며 “인력확충, 은행 위탁, 면책 범위 확대, 절차 간소화 등을 대담하게 해 수요 폭증에 부응해야 한다는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언급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