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해찬, 시민당 대표에 "사돈 만난 듯"…열린민주당엔 "민주당 참칭 말라"

등록 2020.03.25 21:31 / 수정 2020.04.01 14: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코로나 19 사태와 N번방 사건으로 나라가 온통 어수선한데 총선도 어느새 2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긴박해지고 있는 정치권 움직임 그 가운데 여당에서 일어난 일 먼저 살펴 보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오늘 한 자리에 모였는데 매우 살가운 말들을 주고 받으며 노골적으로 같은 당임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정봉주 전 의원 등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참칭하지 말라" 즉 함부로 민주당을 내세워 선거운동 하지 말라며 경고했습니다.

이게 어떤 의미인지 조덕현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비례정당인 시민당을 유일한 연합정당이자 형제당이라고 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오늘 이렇게 뵙게 되니까 꼭 사돈을 만난 것 같습니다."

우희종 / 더불어시민당 대표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집안의 종가집을 찾아온 느낌입니다."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돕겠다며 반드시 제1당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음 국회에서도 민주당이 국회의장을 맡아야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뒷받침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정봉주 전 의원이 만든 열린민주당을 향해선 "무단으로 민주당을 내세우지 말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 것을 부탁을 드립니다."

그러자 열린민주당 비례 2번인 최강욱 전 비서관은 보수야당 당명에 있는 미래, 통합, 한국 등의 단어를 나열한 뒤 "참칭은 이럴 때 쓰는 것" 이라고 했습니다.

통합당은 민주당이 스스로 고친 선거법을 농락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정병국 / 미래통합당 의원
"누더기로 날치기한 선거법마저 '친문비례정당'을 만들어서 농락해 버린 '686 꼰대들'의 패악질을 끝내야"

TV조선 조덕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