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결정 2020] 팔순 김종인, 수도권 광폭 지원…유승민 "4년 전 우린 너무 오만"

등록 2020.03.31 21:41 / 수정 2020.04.01 14: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당에 합류하기 전 공천을 비판하면서 껄끄러웠던 태영호 전 공사와는 이틀 연속 만났고, 유승민 의원도 친박계 후보 지원에 나섰습니다. 미래 통합당 선거전략의 일단을 보여주는 움직임들입니다.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구민 이름으로 출마한 서울 강남갑 태영호 후보의 사무실.

"힘내라 (강남, 강남, 강남!)"

김종인 위원장이 연이틀 태 후보를 만나 힘을 실어줬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만 동대문과 고양, 김포, 서울 강서까지 5곳을 방문했고, 어제는 서울 송파와 강동 지역 후보 6명을 지원했습니다. 121석이 달린 수도권에 총력전을 펴는 겁니다.

메시지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패를 심판하자는 겁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다시는 이런 나라를 겪어봐서는 안 되겠다는 것이 지금 우리나라의 민심입니다."

4년 전 총선에서도 김 위원장은 수도권을 집중 공략해 민주당 승리에 일조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지난 3년이라고 하는 세월 동안 무엇이 잘못됐다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들이 아마 너무나도 뼈저리게 잘 느끼고 계실 것.."

유승민 의원도 계파를 가리지 않고 인천 부평갑 정유섭 후보 등 수도권 후보 지원에 나섰습니다.

유 의원은 "4년 전엔 민주당이 잘해서 진 게 아니라 우리가 너무 오만과 자만에 빠졌다"고 했습니다.

한편 인천 연수갑 정승연 후보는 유 의원에게 "인천 촌구석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가 인천 비하 논란이 일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