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결정 2020] 野 "조국, 대선 나설지 몰라"…부담스러운 與 "즉답 피하라" 지침

등록 2020.04.01 2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그런데 총선을 2주 앞두고 조국 전 장관이 다시 이슈의 중심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바라지 않는 상황이지만, 열린민주당에 친조국 인사들이 여러명 포진한 걸 두고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이 '반조국 전선'을 만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조국 전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연루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전 비서관이 열린민주당 비례 2번을 받은 것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조국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라고 주장했습니다.

박형준 /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우리는 ‘사람이 먼저’인 나라가 아니라 ‘조국이 먼저’인 나라를 볼지도 모르겠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도 "공정 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건이냐"고 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
"그러면서 어떻게 공정 사회를 외치고 정의 사회를 외치고 그럴 수 없는 것 아니에요?”

전국 국토 종주를 시작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더불어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을 '조국 수호 정당'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표(어제)
“둘 다 보면 조국수호 정당 아닙니까. 이대로 가면 저 사람들 총선 뒤에 합쳐서 조국 대통령 만들게 하겠구나, 그런 생각까지도 들게 됩니다.”

조국 이슈가 커지는 게 부담스러운 더불어민주당은 대외비 문건을 각 캠프에 보냈는데, 조국 관련 질문은 "전형적인 편 가르기 프레임"이라며 "찬반 입장을 말하지 말고 질문을 바꿔 답변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또 문건 뒤편에는 '황교안 망언록'이라며 "색깔론에 사로잡혀 국민을 분열시키는 갈등 유발자"라는 내용도 넣었습니다.

TV조선 박재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