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결정 2020] '코로나 선거, 튀어야 산다'…말 타고, 포크레인 끄는 '이색 선거운동’

등록 2020.04.02 2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유세에 나선 후보들의 가장 큰 고민은 마스크 끼고 얼굴을 알리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함부로 악수를 할 수도 없지요. 정치 신인의 경우는 어려움이 더 큽니다. 그래서 자신을 알리기 위한 각종 아이디어가 역대 그 어느 선거때보다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태희 기자가 그들을 만나 봤습니다.

[리포트]
후보자 모습을 본뜬 대형 풍선인형이 거리 한복판에 등장했습니다. 코로나19로 한산해진 대구 거리에 대형 인형으로 분위기를 띄워보겠다는 겁니다.

AI선거운동원도 선거판에 뛰어들었습니다. 민주당 최재성 후보를 대신해 유권자 목소리를 듣고 궁금증까지 해결해 줍니다.

통합당 송한섭 후보는 기호가 적힌 선거복 대신 방역복을 입었습니다. 의사출신이란 점을 활용해 지역주민을 위한 코로나 의료 봉사에 나선겁니다.

통합당 오신환 후보는 거침없이 망가지는 'B급 감성' 영상으로 젊은 층 표심을 노렸습니다.

대로 한복판에 말을 타고 등장한 사람은 무소속 이행숙 후보입니다. 잔다르크 복장까지 갖춰입고 위풍당당한 모습을 뽐냈습니다.

민중당 편재승 후보는 정치판을 갈아엎어 보겠다며 포클레인을 들고 나왔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대규모 유세가 불가능해지면서 한 번이라도 더, 조금이라도 오래 기억에 남기고 싶은 후보들의 아이디어 경쟁이 불붙고 있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