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 "김정은, 건설일꾼들에 감사 메시지"…美매체 "金 열차 원산에"

등록 2020.04.26 14:05 / 수정 2020.04.26 14: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2주넘게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가운데,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건설 일꾼들에게 격려 메시지를 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대북전문매체는 김정은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원산에 정차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삼지연 건설에 참여한 일꾼들에게 감사를 전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수시로 나오는 동정 보도에 불과하지만, 2주째 이어지는 잠행과 건강이상설 확산 가운데 나온 소식이라 관심을 끌었습니다.

미국의 대북전문매체 38노스는 "김정은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1일 이후 원산 지역에 정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약 250m 길이의 열차는 원산초대소 인근 기차역에서 지난 21일과 23일 상업용 위성사진을 통해 포착됐습니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중국 공산당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약 50명 상당의 의료전문가를 최근 북한에 파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북한 최고 수뇌부와의 관련성보다는 코로나19 대응 협력 가능성에 무게를 뒀습니다.

정부는 특별한 동향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조혜실 / 통일부 부대변인 (그제)
"북한 내부에 지금 특이 동향이 없다고 이렇게 다시 한번 재차 말씀을 드리고요."

전문가들은 외신들을 중심으로 연일 이어지는 건강이상설에도 북한이 공식반응을 내지 않은 채 침묵하는 의도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