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초등생까지 확진된 '이태원 클럽발 감염'…개학 안전한가?

등록 2020.05.16 14:28 / 수정 2020.05.16 16: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코로나19 상황 전문가들과 자세히 이야기 나누어 보겠습니다. 백순영 가톨릭대 의대 미생물학교실 교수 최창렬 용인대 교수 신지호 박사 나오셨습니다.

- 이태원에서 홍대로…전파 경로는 '노래방'
- 확진자와 다른 방에 머문 2명 코로나 확진
- 서로 방 달랐지만 노래방서 '3차 감염'
- 정은경 "노래는 비말 형성 유발"
- 정은경 "침방울·접촉 전파 가능성 더 커"
- 감염 확산 속 '5급 공무원 시험', 안전한가?
- 이태원 클럽→학원 강사→중학생→초등학생
- WHO "어린이 괴질 경계해달라"
- 美 CDC, 코로나19 관련 '어린이 괴질' 경보 발령
- 코로나19 싸워 이긴 최고령 104세 할머니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