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심상정 "與 뒷짐 납득 어려워"

등록 2020.05.21 21:14 / 수정 2020.05.21 2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지만 여당 지도부는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내 분위기는 심상치 않습니다. 김영춘 의원은 민주당내에서 처음으로 윤 당선인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고, 이석현 의원도 진영논리로 대응할 일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도 민주당의 대응을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조정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국민이 선출한 분"이라며, 거취 결정에 신중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죠. 더더욱이나 윤미향 당선자는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 아니겠습니까?"

당내에선 연일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가 터져나옵니다.

부산의 김영춘 의원은 윤 당선인이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게 바람직한 해법이지만,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면, 당이 진상조사단을 꾸려 진위를 가려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석현 의원도 "진영 논리에 갇히게 되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며,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윤 당선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었다"며 민주당의 대응을 비판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태스크 포스를 꾸렸습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수사와 사퇴를 촉구하고, 국정조사 추진도 공식화 할 방침입니다.

TV조선 조정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