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윤미향 압수수색 유감"…이해찬 "개별의견 말라" 함구령

등록 2020.05.22 21:18 / 수정 2020.05.22 21: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어제 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윤미향 당선인 사퇴까지 거론했는데 오늘 이해찬 대표가 개인의견을 함부로 내놓지 말라고 사실상의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그러자 연일 들끓던 민주당내 비판의 목소리가 오늘은 쑥 들어갔고 대신 검찰의 압수수색을 비판하는 발언이 나왔습니다. 일단은 버티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듯합니다.

최원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남인순 최고위원은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남인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미처 대응할 수 없는 오전 시간에 길원옥 할머님이 계시는 쉼터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의 행위는 정말 유감을 표합니다."

이해찬 대표도 윤미향 당선인 의혹과 관련해 "개별 의견을 분출하지 말라"며 함구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양한 회계의혹이 봇물처럼 쏟아지고 있지만 윤 당선인을 일단 끌고가겠다는 신호로 읽힙니다.

윤 당선인 사퇴까지 언급했던 김영춘 의원도 하루 만에 "당이 주도적으로 진위 가리라는 주문이었다"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앞서 윤 당선인은 억울하다는 뜻을 밝히며 개인 계좌까지 공개할 수 있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합당은 "국민 분노가 임계치를 넘었다"며 윤 당선인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홍문표 / 미래통합당 의원 (YTN 라디오)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이완용보다 더한 사람. 이 순간에도 (민주당이) 윤미향 당선인을 감싸는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

범여권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정의당은 민주당이 뒷짐 지는 것에 국민은 더 이상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고, 민생당 박지원 의원도 "민주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