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올해 첫 검정고시…마스크 쓴 어린이·노인 "공부 열망으로 기다려"

등록 2020.05.23 19:29 / 수정 2020.05.23 19: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코로나19로 두 번이나 연기됐던 검정고시가 올해 처음으로 전국에서 치러졌습니다. 어린이부터, 80대 노인까지,, 수험생들은 시험을 오래 기다린만큼 방역 수칙도 잘 지키고 열정으로 임했습니다.

황병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물 앞으로 길게 줄이 늘어섰고, 어린 학생부터 나이 지긋한 어르신까지 모두 마스크를 썼습니다. 수험표를 들고 발열체크를 받습니다.

“양팔 간격 정도로 간격을 유지해주세요.”

올해 치러지는 첫 검정고시. 코로나 확산 여파로 두 차례나 미뤄졌던 터라 시험을 기다렸던 마음은 더욱 간절합니다.

오숙 / 서울 중계동
“마스크 쓰고 준비하라는 거 준비해서 왔어요. 오랫동안 공부에 대해서 배우고 싶은 욕망이….”

시험장 안에선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긴장한 표정이 역력합니다.

오늘 서울시내 13개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른 수험생은 1교시 기준 4900여 명. 지원자 6088명 중 81%가 응시해 지난해보다 5%p 줄었습니다.

그래도 학교 당 평균 370명 이상 모인 데다 최고 84살까지 고령의 응시자가 많아 감염 우려는 컸습니다.

조희연 / 서울시 교육감
“가장 중요한 것은 거리두기입니다. 교실에서 최대한 전후좌우 거리두기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시험장 배치를 준비….”

서울시교육청은 유증상자를 대비해 별도 고사실을 마련했는데, 시험 도중 선별진료소로 이송된 사례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황병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