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레이싱모델 출신 BJ 한미모 "여배우 A씨가 성매매 알선" 檢 고발

등록 2020.05.29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 법무법인 해율 공식 SNS 캡처



레이싱 모델 출신 인터넷 방송 BJ 한미모가 영화배우 A씨를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미모의 소송대리인인 법무법인 해율 측은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상습도박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고발장을 지난 28일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했다.

한미모 측은 "친분이 있던 A씨가 한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와의 성매매를 알선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미모가 당시 제안을 거절해 성매매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한미모 측은 이 사건과 관련, "지난해 9월 A씨가 '1000만원은 손에 쥐게 해주겠다'며 자신이 거주하는 필리핀 마닐라에 올 것을 제안했다”고 했다.

이후 한미모는 미닐라로 건너가 A씨로부터 엔터테인먼트 대표 B씨를 소개받았는데, 당초 생각했던 '단순한 이성 주선'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한미모는 "경제적 상황이 좋지 못해 B씨와 마닐라에서 같이 지낼 수밖에 없었는데, 이를 빌미로 B씨의 강압적 행위를 거부하거나 벗어날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상황을 당시 A씨와의 '카톡' 대화에서 "'(제가) 성노예 같아요'라는 표현을 써가며 심경을 전달했다”고 했다. 한미모 측은 이러한 내용이 담긴 당시 대화를 검찰에 제출했다.

한미모는 또 A씨가 상습도박을 벌였다고도 주장했다.

한미모 측은 "B씨가 출국한 이후 저는 A씨의 지배 아래에 있었다"며 "A씨의 상습적이 도박행위를 도와야 했다. 낯선 도박장 에서 감금된 생활이 이어지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