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秋 "檢, 공수처 1호 대상될 수도…한명숙 사건도 진상조사 해야"

등록 2020.05.29 21:37 / 수정 2020.05.29 21: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월 출범 예정인 공수처 첫번째 수사 대상으로 검찰을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어떻게 수사했는지 다시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주원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공수처의 1호 수사 대상으로 검찰의 권력 유착 의혹을 콕 집어 거론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장관 (cbs 라디오)
"(검찰이) 권력과 유착을 해서 제 식구를 감쌌다거나 하는 그런 큰 사건들이 공수처의 대상 사건이 될 수밖에 없는 것이겠죠."

총선 이후 여권 인사들이 제기하고 있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재조사 주장에도 힘을 실었습니다.

추미애 / 법무부장관
"문제가 있는 수사 방식 중 하나로 이것도 떠오르고 있다면 이것도 예외 없이 한번 조사는 해 봐야 된다라는 입장."

당시 수사팀은 "강압 조사는 없었다"는 입장인데, 검찰은 "법무부 지시가 내려오면 검토하겠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야권은 추 장관의 '공수처 1호 수사' 발언은 "윤석열 길들이기"라고 지적했습니다.

김기현 / 미래통합당 당선인
"살아있는 권력이 (검찰을) 방해하고 협박을 가하는 짓을 시정시켜야 할 법무부 장관이 적반하장의 주장을 펼친 것…"

한 전 총리 사건 재조사 주장 역시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유죄로 인정한 판결에 대한' '정치적 뒤집기'라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