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가족葬 치러야" 靑청원 20만 넘어…정의당 류호정 "조문 안할 것"

등록 2020.07.10 21:13 / 수정 2020.07.10 2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야권에선 박 시장의 공적을 평가하는 것과는 별개로 성추행 사건의 의혹 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정의당에선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공개 선언도 나왔습니다.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는 서울시 장이 부적절하다는 청와대 국민청원도 2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이태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

박 시장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에 반대한다는 국민청원이 오늘 오전에 올라와 하루 만에 20만명 넘는 동의를 받았습니다. 

고인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한 상황에서 세금으로 장례를 치러야 하냐는 다른 국민청원도 올라와 있습니다.

야권에선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을 안타깝게 여기는 분위기지만,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함께 나옵니다.

조해진 미래통합당 의원 /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사실로 밝혀지게 된다면 전체적으로 뭔가 진단과 반성, 대책이 나와야되지 않겠는가하는..."

통합당 김기현 의원도 "극단적 선택이 면죄부가 될 순 없다"고 했습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한 애도'나 조문에는 반대한다고 했습니다.

박원석 정책위의장도 "과나 오점은 살아서 해결했어야 했다" 고 했습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