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준병 "박원순, 미투 처리 모범 보여" 논란되자 사과…진혜원, '고소女' 조롱

등록 2020.07.14 2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런 상황에서도 여권 일각에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축소하고 합리화하기 위한 주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시 부시장 출신인 민주당 윤준병 의원은 박 전 시장이 미투 대응의 모범적 사례를 보였다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을 불렀고, 한 현직 여검사는 피해 호소 여성을 조롱하는 듯한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습니다.

윤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원순 전 시장 밑에서 행정1부시장을 지낸 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SNS에 올린 글입니다.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죽음으로 미투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썼습니다.

또 "피해자를 봐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이 있었다"고도 했습니다.

자신의 글이 '가짜 미투'를 주장했다는 논란으로 번지자, "가짜 미투 의혹 제기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는 글을 SNS에 자주 썼던 진혜원 대구지검 검사는 박 전 시장과 팔짱을 끼고 찍은 과거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권력형 성범죄를 자수한다"며 자신이 박 전 시장을 추행했다는 취지의 글도 첨부했습니다.

그러면서 고소인이 '흥행몰이'와 '여론재판'을 진행한다고도 했습니다.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고소인에 대한 조롱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오늘 민주당을 향해 피해호소 여성에게 2차 피해가 되는 발언을 삼가고, 거듭되는 성추행 사건에 대한 당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TV조선 윤수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