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이크로소프트, 中 틱톡 인수 협상 중"

등록 2020.08.01 10: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동영상 공유 소셜미디어 '틱톡'의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관련 협상이 어디까지 진행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NYT에 틱톡 임원들이 세쿼이아 캐피털·제너럴 애틀랜틱 같은 미국 벤처캐피털 업체에 틱톡을 매각하되 소수 지분은 남겨두는 방안 등 다른 시나리오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인수 협상과 관련해 마이크로소프트는 논평을 거부했다. 틱톡은 중국 인터넷 업체 바이트댄스 소유로, 트럼프 행정부가 제재를 검토 중이다.

중국 정부가 영향력을 행사해 틱톡에서 일부 콘텐츠를 검열하도록 하거나 미국의 이용자 개인정보를 확보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11월 중국 스타트업이었던 '뮤지컬.리'(musical.ly)를 8억 달러에 인수한 뒤 이듬해 자사의 앱인 틱톡에 이를 합병했다.

음악을 곁들인 짤막한 동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앱인 뮤지컬.리는 본국인 중국보다 미국에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금은 전 세계 이용자가 8억 명이 넘는 인기 앱이 됐다. 그러나 틱톡이 수집한 이용자 개인정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인수한 사업 중 미국 사업을 매각하도록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이미 지난해 11월 바이트댄스의 뮤지컬.리 인수 거래가 국가안보에 위험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다.

틱톡은 정부 우려를 불식시키기고자 지난 5월 디즈니 임원으로 마블, 루카스필름, 21세기폭스, 픽사 등 대규모 인수 거래에 참여했던 미국인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