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날씨] 서울 호우주의보…월요일까지 수도권·영서 250㎜ ↑

등록 2020.08.01 15:08 / 수정 2020.08.01 15:31

윤예담 기상캐스터 이기자의 기사 더보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유난히 길게 느껴지는 올해 장마, 피해는 큰데 끝날 기미가 없습니다.

오늘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는데요, 레이더 영상 보시면 현재 비구름대가 수도권과 강원영서북부, 충남과 전북 내륙에 집중되면서 시간당 30~50mm의 비가 세차게 쏟아지고 있는데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 요란하게 내리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호우특보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도 파주와 연천에는 호우 경보가, 서울과 경기 서해안, 충남 북부, 영서 북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모레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폭우가 예상되는데요, 서울 등 수도권과 영서 지방 많은 곳에 250mm 이상이 되겠고, 호남 서해안에도 80mm 이상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비는 내일 오전 중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겠지만 저녁부터 밤사이 다시 돌풍, 천둥·번개를 동반해 강하게 쏟아지겠습니다.

올해 장마가 이례적으로 길어지고 있는데요, 중부지방의 장마는 이달 10일 이후까지도 국지성 호우를 쏟아낼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