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시노팜, '코로나 백신' 화웨이 해외직원 우선 접종하기로

등록 2020.09.03 1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중국 국유 제약업체 시노팜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전략적 업무 협약을 맺고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해외 근로자들에게 접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 전체 임직원 20만 명 가운데 전 세계 170여개 국과 지역에 배치된 화웨이 근로자들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노팜은 3일 성명을 통해 "화웨이 20만 근로자의 생명, 안전, 건강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뿐 아니라 생명공학 제품 분야에서 화웨이에 의료 물자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시노팜이 개발 중인 백신은 해외 파견 대상인 중국 국유기업 직원과 국영 병원 의료진에게 접종됐으며 임상 시험에서 안전성이 검증됐다.

뤄원청 화웨이 글로벌행정서비스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20만 명이 넘는 화웨이 직원이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지역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업무와 생산 재개를 촉진하기 위해 긴급 예방 접종을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중국의 또 다른 백신 제조업체인 칸시노는 앞서 지난 6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중국 유엔 평화유지군에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