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秋, 검찰개혁 충정 말해"…'단독범' 논란에도 "소속 의원들 노력"

등록 2020.09.14 11:10 / 수정 2020.09.14 1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아들 병역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충분히 알지 못했던 가족 이야기와 검찰 개혁을 향한 충정을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추 장관 논란과 관련해 일절 언급하지 않다가, 추 장관 입장이 나온 다음 날인 이날 직접 공개 발언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속 의원들의 노력으로 사실관계는 많이 분명해졌다"며 "더 확실한 진실은 검찰 수사로 가려질 것이다.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결과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같은 발언은 앞서 민주당 황희 의원이 당직 사병 실명을 공개하고 '단독범'으로 표현해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 나왔다.

민주당에선 김종민 최고위원과 함께 황희·설훈·김남국 의원 등이 추 장관 의혹 관련한 이른바 '팩트 체크'에 앞장서고 있는 상황이다.

이 대표는 이어 "정치권은 정쟁을 자제하면서 검찰 수사를 돕고, 그 결과를 기다리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야당이 정치 공세를 계속하면 사실로 대응하고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황 의원 등의 발언을 놓고 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까지 나서 "국회의원이 국민을 비난하다니 제정신이냐"며 비판한 상황에서, 소속 의원들의 노력을 평가하는 이 대표의 발언이 적절하냐는 말도 나온다. / 최지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