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시즌 개막한 EPL, 코로나19 진단 검사서 4명 확진

등록 2020.09.15 1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새 시즌이 개막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EPL 사무국은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7일부터 13일까지 2131명의 선수와 스태프가 코로나19 2차 진단 검사를 받았고, 그중 4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사무국은 확진자들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고, 이들이 10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EPL은 지난 12일 풀럼-아스널전을 시작으로 2020-2021시즌을 시작해 벌써 1라운드를 마친 상태다.

앞서 시즌 개막을 앞두고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시행한 1차 진단검사에서는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EPL은 코로나19 여파를 겪은 이후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정기적으로 시행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총 14차례 진단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무국은 "매 라운드 코로나19 검사 후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장동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