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박용진, 秋아들 논란에 "평범한 청년들이 갖는 허탈감, 죄송"

등록 2020.09.16 13: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 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특혜 휴가 논란에 대해 "청년들이 갖는 허탈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계속해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데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며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했다.

추 장관 아들의 경우처럼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사례는 "많지 않은 케이스라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앞서 당내 소신파로 분류되는 조응천 의원도 14일 공개된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을 두고 "그냥 묻고 넘어갈 단계는 넘어섰다"며 "2030 남성들한테는 공정의 문제가 된다"고 밝힌 바 있다. / 최원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