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秋아들 휴가 '구두승인' 결론 가닥…野 "짜맞추기 수사"

등록 2020.09.21 21:02 / 수정 2020.09.21 2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검찰이 이번 주 안에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관련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추 장관의 전 보좌관인 최 모 씨가 휴가를 연장해 달라고 부대에 전화를 했고, 김 모 대위가 구두로 승인을 했는데 서류처리를 늦어지는 바람에 이런 일이 일어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니까 당시 당직 사병을 비롯한 병사들이 문제를 삼은 건 오해에서 비롯된 일이란 게 검찰 수사 결과입니다. 이에 따라 추 장관과 아들 서 모 씨에게는 책임을 묻기 어렵고 전 보좌관에 대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첫 뉴스는 백연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은 최근 추미애 장관의 최 전 보좌관과 김 모 대위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했습니다.

포렌식 결과 휴가 미복귀 사태가 터졌던 2017년 6월 25일. 최 보좌관은 김 모 대위에게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자에는 '정리된 상황을 서씨(추미애 장관 아들)에게 직접 전화해 설명해 주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검찰은 추 장관의 보좌관과 김 대위의 전화 통화에서 김 대위가 서 씨의 휴가 연장을 '구두 승인'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당직 사병 현 모씨 등의 추 장관 아들 휴가 미복귀 주장은 김 대위의 행정 처리 누락 때문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행정 실수일 뿐 보좌관의 청탁 혐의 외에 서씨의 '군무 이탈 혐의'는 적용이 어렵다는 겁니다.

야당은 전형적인 꼬리자르기 수사이자 짜맞추기 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대검찰청은 동부지검이 책임지고 수사하는 만큼 일단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습니다.

TV조선 백연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