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秋 거짓말' 질문에 "그랬던가요"…野 "부실수사, 고검에 항고"

등록 2020.09.29 21:22 / 수정 2020.09.29 21: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국민의힘은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고 범죄를 숨겨주기 위해 공모한 것에 가깝다며 고검에 항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이 거짓말을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은데 이에 대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답변이 또 의외였습니다.

김수홍 기자입니다.

[리포트]
보좌관에게 지원장교 연락처를 건넨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나면서 추미애 장관이 국회에서 거짓말을 한 사실이 드러났지만,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관련 질문에 "그랬던가요"라고 반문했습니다.

마치 몰랐다는 듯이 반응한 건데, 이미 당에서 입장을 냈다고도 했습니다.

여당에선 부당한 압력이 아니었다며 오히려 야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김영진 /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야당이 추미애 장관 흔들기로 남긴 것은 고성과 가짜뉴스 뿐입니다"

국민의힘은 세 차례 휴가 기록이 제각각인 이유나, 3차 휴가 복귀일이 언제인지 여전히 미궁인데, 검찰이 추 장관과 국방부 등의 해명을 그대로 받아들여 '면죄부'를 줬다고 비판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납득할 수 없는 부실투성이로 이것은 수사가 아니라 은폐 방조 공모에 가깝다 그렇게 보고" 

국민의힘은 불기소 이유서를 검토한 뒤 항고를 추진하는 한편, 특별검사도 다시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게 검찰 개혁의 목표였느냐를 묻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검 같은 것을 다시 한번 시도 할 수 밖에 없는"

한 시민단체는 거짓말로 국회의원들의 공무를 방해했다며 오늘 대검에 추 장관을 추가로 고발했습니다.

TV조선 김수홍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