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현직 靑행정관도 '옵티머스' 연루 의혹…김재현 "용돈 줬다"

등록 2020.10.16 21:08 / 수정 2020.10.16 2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이번에는 옵티머스 사기 사건과 관련해서 저희가 단독으로 취재한 소식들로 이어가겠습니다. 정관계 로비의혹과 관련해서 지금까지 수상한 흐름이 포착된 청와대 인사는 전직 행정관 두 명입니다.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이 전 행정관과 검찰 출신인 B 전 행정관입니다. 그런데 저희 취재 결과 현직 청와대 행정관도 옵티머스의 돈을 받았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 행정관이 옵티머스의 사업에 도움을 줬는 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한송원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은 현재 청와대에 근무하는 C 행정관이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C 행정관은 '펀드 하자 치유 관련 문건'에 언급된 청와대 관계자들 중 한 명으로, 옵티머스 윤 모 이사가 특정한 인물입니다.

윤 이사는 "김재현 대표가 C 행정관에게 용돈을 줬는데, 수 백만원 정도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대표가 "옵티머스 사태 이후에도 C 행정관이 전화로 연락을 줘 의리가 있다"는 취지의 말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윤 이사는 또 "C 행정관은 굉장히 파워가 있는 사람"이라며, "실형시 사면까지 가능하다고 들어 아내인 이 전 행정관에게 C 행정관에 대해 문의한 적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이사는 이같은 내용이 들어있는 녹취록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검찰은 C 행정관이 옵티머스 측의 마스크 사업에 도움을 준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옵티머스 김 대표가 펀드 환매 중단 위기가 오자, 화장품업체 스킨앤스킨을 통해 마스크를 판매한 뒤 그 돈을 자금난 해결에 쓰려고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말씀드릴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한송원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