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감사원 "월성 조기폐쇄 절차에 문제" 잠정결론…백운규 등 책임 물을 듯

등록 2020.10.17 19:16 / 수정 2020.10.17 19: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네, 감사원이 어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에 문제가 있었는지를 가리는 마지막 의결절차를 밟았는데, 이 회의에서 폐쇄 결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주초에 결과가 발표되는데, 내용에 따라서는 백운규 전 산자부 장관을 비롯해 이 결정에 관여한 고위 인사들에게 법적,행정적 책임을 물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먼저 송병철 기자의 리포트를 보시고, 이번 결정이 탈원전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까지 이어서 따져보겠습니다.

[리포트]
감사원은 어제 최재형 감사원장과 5명의 감사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타당성 감사 결과 보고서에 대한 5번째 심의를 열고, 조기폐쇄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고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수원은 최초 보고서에 원전을 계속 가동할 경우 3707억 원의 이득이 날 거라고 보고했는데, 두달 여 뒤 1778억원으로 줄였다가, 한수원과 산업부가 만난 후 내놓은 최종 보고서엔 224억 원으로 대폭 축소했습니다.

감사원은 이 부분에서 한수원이 일부러 경제성을 축소했다고 결론 내고, 감사보고서의 최종 문구를 조정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재형 / 감사원장 (지난 15일)
"모든 내용이 감사결과에 담겨져 있습니다. 나중에 감사결과 확인하시면 될 겁니다."

감사원의 감사 대상엔 백운규 당시 산업부 장관, 박원주 전 에너지자원실장 등 원전 정책 라인 5명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이 포함돼 있는데, 감사결과에 따라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덕환 / 서강대 명예교수
"가동할 수 있도록 7000억 원을 들여서 보수를 한 원전을 억지로 세워버린 거예요."

감사원은 다음 주 초쯤 감사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TV조선 송병철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