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사회

"직장 잃어 분풀이"…서울서 선거벽보 훼손사건 잇달아

등록 2021.03.30 18:29 / 수정 2021.03.30 1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선거홍보물을 훼손한 선거사범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3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30대 김 모 씨를 입건해 조사를 벌였다.

김 씨는 지난 26일 밤 9시 11분과 11시 55분쯤 서울 강북구와 성북구 일대를 돌며 선거 현수막 줄을 가위로 자르거나 선거벽보를 손으로 뜯어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특정 후보를 겨냥한 행동은 아니었다"며 "최근 직장에서 해고되는 등 사회에 불만이 생겨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9일 오후 5시 50분쯤 서울 서대문구 아현동 가구단지에선 우산으로 서울시장 후보들 사진에 구멍을 낸 남성이 포착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도 지난 26일 밤 11시15분쯤 20대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관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선거벽보를 잡아뜯는 장면을 확인해 검거에 나섰다.


/ 오태양 미래당 후보 측 제공

지난 29일 마포·관악 등 서울 시내 7개구에선 성 소수자 공약을 내건 오태양 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 현수막과 선거벽보 등이 훼손된 채 발견되기도 했다.

공직선거법상 선거 벽보·현수막을 훼손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백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전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 17건, 23명을 내·수사 중이며 이 중 대부분은 벽보 훼손 건"이라고 했다. / 송민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