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사회

공수처, 尹 수사 속도전…대검 압수수색·한동수 소환 조사

등록 2021.09.28 21:24 / 수정 2021.09.28 21: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공수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관련 사건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과 '한명숙 전 총리 위증모해 수사방해 의혹' 사건이 대상인데 공수처는 대선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빨리 결론을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씨를 불러 조사한데 이어 오늘은 고발장을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손준성 검사의 컴퓨터를 압수수색했습니다.

김태훈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공수처는 오늘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제보자 조성은씨를 조사한 뒤 하루 만입니다.

공수처는 고발장 작성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의 업무용 컴퓨터를 확보해 분석 중입니다.

앞서 대검 감찰부도 이 컴퓨터를 살펴봤지만, 의혹과 관련해 의미 있는 자료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는 또 오늘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한명숙 모해위증 수사방해 의혹' 관련 수사입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검찰총장 당시 한 전 총리 사건을 대검 감찰부에서 인권부로 재배당했는데, 한 부장 등은 "수사방해"라고 반발했고, 윤 전 총장 측은 "적법한 배당"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앞서 공수처는 윤 후보의 수사 방해를 주장하는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도 참고인 조사했습니다.

공수처는 윤 후보와 당시 대검 차장이던 조남관 법무연수원장을 조사할 예정인데, 조 원장은 임 담당관의 수사 방해 주장을 정면 부인했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