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경제

'30조 적자' 한전 자구책 지지부진…요금 인상만 기다리나

등록 2022.06.26 19:20 / 수정 2022.06.26 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내일, 전기 요금 조정안이 발표됩니다. 아마도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전력은 적자를 이유로 요금 인상을 주장하고 있죠. 그러나 적자를 줄이려는 자구책을 내놓은지 한 달이 지나도록 매각은 지지부진하고 자구 노력도 미흡해 전기 요금 인상에만 기대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장혁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공기관 적자에 대한 강한 질책이 나왔던 국무회의.

국무회의 (21일)
"공공기관 평가를 엄격히 하고, 방만하게 운영돼온 부분은 과감하게 개선해야 합니다."

특히 한국전력 적자는 올해 30조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한전은 지난 5월 지분 매각, 긴축 경영 등으로 6조 원을 마련하겠다는 자구책을 발표했는데, 성과는 기대에 못미치고 있습니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매각과 용인 사옥 등을 팔아 1200억원 정도를 마련했지만, 목표 금액의 2%에 불과합니다.

결국 사장 등 임원 성과급 반납을 발표했지만 공공기관 경영평가단의 권고를 따른 것일 뿐입니다.

홍두선 /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장 (20일)
"한전의 임원에 대해서는 일정부분 경영에 책임이 있다고 하기 때문에 (성과급) 자율반납 권고를 한 겁니다."

정부 압박에 한전 내부에선 볼멘소리도 나옵니다. 전 정부의 탈원전 정책 실패로 인한 부담을 왜 직원들이 떠안아야 하느냐는 불만입니다.

하지만 한전이 적자해소 방안으로 요금 인상의 불가피성을 주장하려면 추가적인 자구노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손양훈 / 인천대 경제학과 교수
"그런 거(자구책)라도 해야 사람들이 좀 누그러질 수 있지 않겠냐… 정부도 약간이라도 (요금을) 올리는 데 대한 양해를 얻는 제스처같긴 해요."

정부는 다음주 3분기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TV조선 장혁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