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사회

남부지방 호우특보…남해안 최대 150㎜ 쏟아진다

등록 2022.08.16 06:59 / 수정 2022.08.16 08: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서울과 수도권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비구름대가 남하하면서 밤사이 충남과 전북 등 남부 지방엔 많은 비를 뿌리며 호우 특보까지 발효 됐습니다. 내일까지 남해안 일부 지역에선 최대 150mm 이상의 폭우가 예상되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날씨 소식, 이다솜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충청과 전라, 경상도 일부 지역에선 호우 경보와 주의보 등 호우 특보가 발효 됐습니다.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형성 된 비 구름대가 남하하며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강수량의 지역 편차가 전국적으로 큰 가운데, 경북 북부를 제외한 남부지방에선 내일까지 최대 100mm의 많은 비가 예상 되고 있습니다.

남해안 일부 지역에선 많게는 150mm의 비가 쏟아지는 만큼 안전 관리에 특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폭우와 함께 강풍에 대한 대비도 필요합니다.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순간 풍속 55km/h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많겠는데, 강원산지와 경북 일부 지역에선 오늘 오전까지 순간 풍속 90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보 됐습니다.

한편, 비 피해가 많았던 서울 등 수도권에선 밤사이 비가 잦아들며 구름이 많은 흐린 날씨가 지속 되고 있습니다.

낮 최고 기온은 28도~31도로 예보 된 가운데, 흐린 날씨는 오후 부터 차차 맑아지겠습니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에선 비가 그친 후 최고 체감온도가 33도까지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예상 돼 건강 관리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TV조선 이다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