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판 포커스] 세종시 공무원 분양권 불법전매 의혹…'칼 빼든 검찰'

등록 2016.05.12 20:48

수정 2016.05.12 21:02

[앵커]
검찰이 세종시 중앙부처 공무원들의 아파트 분양권 불법 전매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특별 분양과 취득세 감면 등 각종 혜택을 누리고, 시세 차익을 챙긴 공무원들을 찾아내기 위해 검찰이 칼을 빼든 겁니다.

구본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세종시에 있는 부동산 중개업소를 압수수색 한 것은 지난 2일. 모두 6곳을 압수수색해 아파트와 분양권 거래내역 등을 확보했습니다.

공무원들의 아파트의 분양권 불법 전매 의혹을 들여다 보기 위해섭니다. 공무원이 특별분양 받은 아파트의 전매제한 기간은 3년입니다.

검찰은 국토부에서도 아파트 특별공급 당첨자 명단을 넘겨받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거래내역과 대조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별분양을 받은 뒤 분양권만 팔아 시세차익을 챙긴 공무원들을 가려낼 계획입니다.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세종시에 아파트를 분양 받은 중앙부처 공무원은 모두 9900명. 이 가운데 3700명 가량은 아파트에 입주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검찰은 이들 가운데 분양권을 불법 전매한 공무원이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밖에도 아파트를 구입한 뒤 2년 내에 매매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고도 이를 악용한 경우가 있는지도 살펴볼 방침입니다.

TV조선 구본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