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부, 5·24조치·금강산관광 '경협 피해' 기업에 1000억대 지원

등록 2017.11.10 21:06

수정 2017.11.10 21:12

[앵커]
천안함 폭침에 대응한 5·24 조치와, 금강산 관광 중단으로 손실을 본 기업들에게 정부가 1000억원 안팎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들에겐 660억원이 추가로 지원됩니다. 정부는 일단 남북경협 재개와는 무관한 조치라고 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부의 이번 지원 대상은 2010년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대북제재 조치와, 2008년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경영상 손실을 본 남북 경협 기업들입니다.

내년 초까지 실시되는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900여개 기업에 800억원에서 1000억원에 이르는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천해성 / 통일부 차관
"갑작스러운 정책변화로 뜻하지 않은 어려움을 겪은 개성공단과 남북경협 기업들에 대해 국가의 책임성 제고 차원에서…."

개성공단 기업엔 기존 지원금 5173억원 외에 추가로 66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예산은 남북협력기금에서 집행됩니다. 지난 7월 확정된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엔 "경협기업 피해 지원"과 "민간경협 재개 추진"이 함께 포함됐는데, 일단 정부는 경협 재개를 위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조명균 / 통일부 장관
"북핵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개성공단 재개를 단계적으로 검토해 나간다는 입장입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은 개성공단 무단 가동 확인을 위한 방북 요청에 "불 지른 자가 불탄 집 구경하는 격"이라고 거부했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