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뉴스9

[단독] "MB 靑, 총선 여론조사비 18억 불법 지원"…다스 추가 비자금 포착

등록 2018.02.12 21:31

[앵커]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2008년과 2012년 총선에서 불법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국정원 특활비를 포함해, 18억 원이 넘는 돈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민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2008년과 2012년 총선 당시 여론조사에 18억 3천여만원을 불법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2008년 18대 총선에선 친이계 후보들을 지원하기 위한 여론조사가 이뤄졌는데, 비용 10억 원은 국정원이 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장다사로 정무1비서관 지시로 정무수석실 행정관이 서울역 인근 도로에서 국정원 직원을 만나 10억 원이 든 트렁크 가방을 받았다는 겁니다.

검찰은 "친박계에 밀리는 친이계 후보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2012년 19대 총선 여론조사는 청와대 참모들의 출마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돈이 지원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총무기획관이었던 장 전 기획관은 청와대 예산 8억 3천만 원을 여론조사 비용으로 집행했습니다. 

장 전 기획관은 국정 운영이나 국정 성과에 대한 여론 조사 명목으로 허위 용역계약서를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에 대해 국정원 뇌물 수수와 국고손실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한편, 동부지검 다스 수사팀은 기존 120억 원 외에, 상당 규모의 다스 비자금이 추가로 조성된 정황을 잡고 조성 경위와 사용처 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장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