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뉴스7

"외부요인 없이 탱크 내부서 폭발"…고양 화재 원인 '오리무중'

등록 2018.10.07 19:14

수정 2018.10.07 19:18

[앵커]
그런데 오늘 불이 난 저유소는, 정유공장에서 받은 석유제품을 저장했다가 주유소 등지에 공급하는 곳입니다. 불길이 워낙 거세다 보니 화재 원인은 아직 조사도 못했습니다. CCTV 확인 결과 외부 요인은 없었고, 탱크 내부에서 폭발이 시작됐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오리무중입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곳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입니다. 정유공장에서 만든 석유제품을 받아 유조차로 주유소 등에 공급합니다.

대한송유관공사는 전국 4곳에 저유소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유소 기름 탱크는 지름 28m, 높이 8.5m로 원형 시멘트 구조물입니다.

기름탱크 1개 당 490만리터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휘발유 440만 리터가 있던 탱크가 폭발하면서 불이 나 화재 진압이 어려웠습니다.

일부 자동소방설비는 폭발의 위력에 고장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권운 / 고양소방서장
"화재가 너무 심하기 때문에 우리 진압대원이 현장 접근이 상당히 어렵습니다. 그래서 옆에 탱크에 연소 저지하고 냉각수 놨는데..."

화재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폭발 당시 저유소에서는 작업도 없었습니다.

송유관공사 관계자
"(화재 전에 특별한 다른 작업한 건 없나요.) 내부적으로 다른 작업한 건 전혀 없습니다."

경찰은 현장 CCTV 확인 결과, 탱크 내부에서 폭발이 났고 외부적 요인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를 추가 정밀분석하고 근무자와 외부인 출입 여부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TV조선 이호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