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北 인권상황 개선 없어" 비판

등록 2018.10.24 13:04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한반도 화해 모드 속에서도 북한의 인권상황에는 별다른 개선이 없다고 비판했다"고 AP·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23일 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 안보와 평화, 번영에 대한 중요한 진전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인권상황은 현장에서 달라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남북 화해 기류와 1차 미북 정상회담은 이례적이고 매우 중요한 진전"이라면서도 "남북 정상 공동선언이나 미북 정상의 싱가포르 공동성명 모두 인권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당장은 인권 문제보다 북핵 이슈에 주력해야 하는 상황을 이해한다"면서도 "북한은 이 (인권) 문제에서 고립을 끝낼 것이라는 점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의 농촌 지역이나 정치범 수용소의 인권상황에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북한 인권 이슈가 미국의 우선순위에서 빠질 가능성을 거론하는 질문에는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는 인권 문제가 우선순위라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대북 인도적 지원을 강조하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이런 입장을 담은 보고서를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인권담당)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럽연합(EU)과 일본은 새로운 북한 인권결의안을 공동 작성 중이며 다음 주 제3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다음 달 중순 제3위원회 채택 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유엔총회에 상정된다. 유엔은 2005년 이후로 지난해까지 13년 연속으로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해 왔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