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통일전체

펜스 "한미일, CVID 달성에 계속 협력…대북 압박캠페인 유지"

등록 2018.11.12 16:42

수정 2018.11.12 16:45

펜스 '한미일, CVID 달성에 계속 협력…대북 압박캠페인 유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 조선일보DB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한국과 미국, 일본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태평양 순방에 나선 펜스 부통령은 이날 기자들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낼 메시지'에 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준 압박 캠페인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일본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호주, 파푸아뉴기니를 차례로 방문하는 펜스 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앞서 지난 9일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도 "분명히 밝히건대,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외교·경제적 압박을 계속 가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