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뉴스9

화해치유재단, 2년4개월만에 해산…日 "국제 약속 지켜라" 반발

등록 2018.11.21 21:02

수정 2018.11.21 21:13

[앵커]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발족한 화해치유재단이 2년 4개월 만에 해산합니다. 사실상 위안부 합의 무효화를 위한 수순인데, 일본은 즉각 국제 약속을 지키라"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한일관계가 최악의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채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화해치유재단 해산 발표 직후 열린 수요집회. 시민단체들은 아직 부족하다며 한일 위안부 합의 파기를 공식화할 때까지 공세를 높이겠다고 했습니다.

"화해치유재단의 해산은 2015년 전으로 역사를 돌려놨을 뿐이라며 10억엔을 반환하고 일본 정부가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아베 신조
"약속이 안지켜지면 나라와 나라의 관계가 성립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

일본 외무성은 이수훈 주일 한국 대사를 초치했고, 일본의 초당파 국회의원 모임은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 집회에 대한 항의로 외교부가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는데, 이 자리에서 총괄공사는 도리어 화해치유재단 해산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한일관계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대법원의 미쓰비시 강제징용 판결 이후 더욱 악화될 수 있습니다.

호사카 유지
"(일본 기업에 대한) 배상 명령이 계속 날 거예요.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제가 알고 있는 것은 20건 가까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국내에서 사업을 하지 않는 신일철주금과 달리 미쓰비시는 정부가 법적으로 재산 압류 등 조치를 취할 수도 있습니다.

TV조선 이채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