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드루킹 특검 추천前 10여명 신상조사"…靑 "변협 추천 이후"

등록 2018.12.21 21:11

수정 2018.12.21 21:19

[앵커]
김태우 수사관은 드루킹 특검 당시 후보자 10여 명의 신상도 조사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변호사협회가 후보를 추천한 이후, 대통령의 선택을 돕기 위한 조사였다고 설명했는데, 김수사관의 주장과 청와대의 설명에는 조사 시점에 차이가 있습니다.

계속해서 차정승 기자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국회는 지난 5월 드루킹 댓글조작사건 수사를 위해 특검법을 통과시킵니다.

김태우 수사관은 이때 청와대 윗선으로부터 지시가 내려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과 특검보 후보로 거론되는 사람들 평판을 수집하라"는 지시인데, 이에 따라 "특감반원 1명이 각각 2~3명씩 조사했고, 보고는 민정 고위라인까지 이뤄진 걸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드루킹 특검은 대한변호사협회가 먼저 4명을 추천한 뒤 야 3당 교섭단체 합의로 2명을 추린 후 대통령이 최종 임명했습니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정보 수집은 변협에서 후보자 4명을 추천한 이후 이뤄졌다"며 "후보자로 거명되는 10여명을 조사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습니다.

특검보의 경우도 특검이 후보자 6명을 추천한 이후이기 때문에 틀린 주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보수집 대상이 현직 고위 공직자도, 대통령 친인척도 아닌데 특감반원이 투입된 이유는 '행정요원으로 협업'이라고 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