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9

日 인플루엔자 환자 213만명…이상 행동 속출 '비상'

등록 2019.01.25 21:43

수정 2019.01.25 22:00

[앵커]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 213만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더 문제는, 창문을 열고 뛰어내리려고 하거나 갑자기 질주하는,, 이상 행동을 보이는 환자가 속출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태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무런 이유 없이 전 세계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괴현상으로 인류의 종말을 그려낸 영화 버드박스. 일본에서는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추락사고가 속출해 비상입니다.

지난 22일, 도쿄 나카메구로역에서 30대 여성 회사원이 기침을 하며 선로에 떨어졌고 열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조사 결과 이 여성에게서는 인플루엔자가 검출됐습니다. 같은 날 사이타마현의 한 6학년 초등학생도 아파트 3층에서 투신했는데, 인플루엔자 환자로 드러났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오늘, 인플루엔자 환자의 이상행동이 95건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질주하거나 제자리를 맴돌고, 일부는 흥분해서 창을 열고 뛰어내리는 상황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치료제 부작용과 고열 등 여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 인한 정신적 이상 반응이 추락 사고를 유발한다는 보고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보건당국은 아예 인플루엔자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을 잠그거나 1층에 머물게 해야 한다는 당부사항까지 발표하고 있습니다. 일본 내 인플루엔자 추정 환자 수는 213만명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 감염을 갱신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