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정부 일자리 정책' 각세웠던 김영배 겨냥…경총 압수수색

등록 2019.03.26 21:33

수정 2019.03.26 21:38

[앵커]
경찰이 김영배 전 한국경영자총연합회 부회장의 억대 업무추진비 횡령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경총회관 등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김 전 부회장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 등을 비판했다가 현 정부와 갈등을 빚기도 했습니다. 

구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 수사관들이 박스를 들고 들어가더니 압수물을 들고 나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수사관
(어떤 자료 확보하셨습니까?)….”

경찰이 김영배 전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이 공금 수 억원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선겁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9시부터 경총회관과 김 전 부회장의 자택에 수사관 15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진행 했습니다.

경찰은 김 전 부회장이 자녀 학자금 등의 명목으로 경총 공금 수 천만 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의혹과 2014년 특별회계상 업무추진비로 산 1억9000만원 상당의 상품권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
“임원의 활동에 대한 문제니까요. (고용노동부 감사 후)회계나 예산 관련된 부분은 이사회나 총회 같은 의사결정기구를 거치도록 규정을 전면 재개정을 했고요.”

김 전 부회장은 2004년부 터 14년 동안 경총 상근부회장으로 근무하다 지난해 2월 사임했습니다.

현 정부 출범뒤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 등을 비판했는데,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으로부터 강한 질타를 받기도 했습니다.

그 뒤 고용부노동부가 경총에 대한 감사에 착수하면서 '표적 감사’논란도 일었습니다.

TV 조선 구민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