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나경원 "與 사과 없이 대화 어려워…대통령이 국정정상화 결단"

등록 2019.05.02 14:17

수정 2019.05.02 14:29

나경원 '與 사과 없이 대화 어려워…대통령이 국정정상화 결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일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신속처리안건 지정과 관련해 "여당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없이는 대화가 어렵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 인근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국회 정치개혁특위와 사법개혁특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처리 주문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 국회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지정은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는 문무일 검찰총장의 발언과 관련해서도 "여러 요소를 감안해 수위를 최대한 낮췄다고 생각한다. 패스트트랙 폭거가 얼마나 반민주적인지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문 대통령은 일말의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