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文의장 '1+1+국민성금' 제안에 日 "받아들일 수 없다"

등록 2019.11.06 10:46

수정 2019.11.06 13:57

文의장 '1+1+국민성금' 제안에 日 '받아들일 수 없다'

문희상 국회의장 /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문제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안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본 공영방송 NHK가 6일 보도했다.

문 의장은 5일 와세다대 강연에서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과 일본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기부금 형식의 재단을 만들고 양국 국민이 성금을 내는 방안을 제안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NHK에 말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단시간 말을 주고 받을 때 징용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일본 정부가 자금을 내는 방안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신준명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