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전체

게릿 콜, 양키스와 '3억2400만달러' 계약…역대 투수 최고액

등록 2019.12.11 14:37

수정 2019.12.11 14:39

게릿 콜, 양키스와 '3억2400만달러' 계약…역대 투수 최고액

/ AP

미국 메이저리그 FA 최대어 게릿 콜(29)이 투수 사상 처음으로 '3억달러' 시대를 열었다.

계약을 체결한 팀은 뉴욕 양키스로, 몸값은 9년 3억 2400만 달러(3870억원)다. 역대 메이저리그 투수 중 최고 대우로 연평균 금액은 3600만달러(430억원)다.

올시즌 전까지 최고 기록은 데이비드 프라이스(보스턴)의 7년 2억 1700만 달러였는데, 최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7년 2억 4500만 달러에 워싱턴과 재계약에 성공해 새 기록이 만들어졌고, 며칠 지나지 않아 게릿 콜이 또다른 기록을 작성했다. 지난시즌 콜은 33경기에 선발 등판해 212.1이닝을 던졌다.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활약한 바 있다. / 김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